초보 감독의 '열정'
박준규, 남자 주인공
조명+음악+동선까지
'불꽃미남'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꽃미남'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꽃미남' 차인표가 액션감독에 도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불꽃미남'에는 차인표의 영화감독 도전기가 그려졌다.

앞서 차인표는 박준규에게 자신의 영화 출연을 부탁했고, 박준규는 흔쾌히 응했다.

차인표는 배우 때와는 달리, 촬영 동선부터 캐스팅, 소품까지 점검하며 현장에서 열정을 보였다. 또 음악, 조명 등을 일일이 점검하는 등 초보 액션 감독임에도 열심히 임해 '봉테일'을 잇는 '차테일'에 등극했다.

한편, 박준규는 차인표를 위해 촬영 의자를 준비해 와 감동을 안겼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