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손호준과 6월 말 전속계약 종료" 재계약 않고 이별 [공식]


배우 손호준이 몸 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YG엔터테인먼트는 10일 "당사는 6월 말 손호준 배우와 전속 계약이 종료됨을 알려드린다"며 "오랜 시간 신중한 논의 끝에 내려진 결과를 존중하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호준 배우의 앞날에 축복만 있길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손호준은 가수 김호중이 소속된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하 YG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손호준 배우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당사는 6월 말 손호준 배우와 전속 계약이 종료됨을 알려드립니다. 오랜 시간 신중한 논의 끝에 내려진 결과를 존중하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16년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은 그는 그동안 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고백부부’ ‘내 뒤에 테리우스’ ‘눈이 부시게’ ‘우리 사랑했을까’, 영화 ‘크게 될 놈’, 예능 ‘커피프렌즈’ ‘삼시세끼 어촌편5’까지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호감도 높은 배우로서 대중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의 매니지먼트 업무는 종료하게 됐지만, 짧지 않은 시간 동안 YG 소속 아티스트로서 좋은 활동을 펼쳐준 손호준 배우에게 깊은 감사를 전합니다. 또 함께했던 소중한 추억들을 오래 기억하며, 손호준 배우의 앞날에 축복만 있길 응원하겠습니다.

손호준 배우의 새로운 출발에 팬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