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베짱이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베짱이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영상 캡처


개그맨 윤정수가 생활고를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웹예능 '애동신당'에서는 방송인 윤정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윤정수는 무당들을 만나 자신의 점을 봤다. 그는 결혼운, 사업운 등을 질문했고, 과거 지인의 빚보증과 사기, 파산 등의 아픔을 겪은 일을 언급했다. 윤정수는 "제가 힘들었을 때 절 도와준 사람은 없었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윤정수는 "법원의 판결로 상황을 정리하지 않고선 살아갈 수 없었다. 오히려 판결을 내려주셨던 판사님의 이야기가 너무 와 닿았다. 파산은 살려고 하는 거다. 살고 또 열심히 일해라. 열심히 안 살까 봐 우리가 법적 조치를 해주는 것'이라고 했다. 그게 너무 와닿더라"며 "그때 '그래, 결국 혼자 하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1992년 SBS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한 윤정수는 2014년 개인파산을 신청한 바 있다. 지인의 8억 보증을 잘못 서는 바람에 20억원 상당의 집을 헐값에 경매 당했고, 채무도 10억 가까이 생겼다고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