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편스토랑' 컴백
업그레이드된 요리 실력
혼자 씻는 25개월 아윤이
'편스토랑' 박정아/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박정아/ 사진=KBS2 제공


가수 겸 배우 박정아가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 폭풍성장한 딸 아윤이와 함께 돌아온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는 ‘만두’를 주제로 한 27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특히 이번 대결에서는 첫 출연 당시 찐 실력을 보여준 프로 엄마 멀티 요리 박정아가, 그 사이 폭풍성장한 딸 아윤이와 함께 업그레이드된 일상을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박정아는 지난번보다 한층 밝아진 모습으로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몇 개월 사이 박정아가 조금 여유로워질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딸 아윤이의 폭풍성장 덕분이었다. 첫 출연 당시 박정아 딸 아윤이는 21개월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 언어 능력과 먹방으로 많은 랜선 이모, 삼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아침에 눈을 뜬 아윤이는 오랜만에 만난 카메라 삼촌들에게 주먹을 내밀며 “빼앰”하고 반가운 힙합 인사를 건네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윤이는 화장실로 향했고, 엄마 없이 혼자 세수하고 입을 헹구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아윤이는 엄마가 요리를 하겠다고 하자 “엄마 오케이”를 외치더니 혼자서도 잘 노는 기특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런데 혼자 방에서 놀고 있는 아윤이의 모습을 보던 ‘편스토랑’ 식구들은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아윤이가 생각지도 못한 행동을 한 것. 대체 아윤이의 방에서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아윤이의 폭풍성장만큼 한층 업그레이드된 박정아의 요리 스킬 또한 눈여겨봐야 할 시청 포인트라는 전언이다. 박정아는 지난 출연에서 밥솥 칸막이를 이용해 여러 종류 밥을 짓고, 3구팬으로 반찬 3가지를 동시에 하는 등 ‘멀티 요리’를 보여줘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박정아는 한 번에 세 가지 종류의 밥을 하는 것도 모자라 이번에는 업그레이드된 4구 프라이팬, 2단 찜기 등을 사용하며 더욱 화려한 스킬을 보여준다. 또 업그레이드된 아기 소스 레시피까지 공개하며 “역시 멀티 요리 박정아”라는 극찬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4개월 만에 더욱 업그레이드된 멀티 요리사로 돌아온 박정아, 엄마 못지않게 사랑스럽고 기특하게 폭풍 성장하고 있는 박정아 딸 아윤이의 이야기는 큰 기대를 모은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오는 11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