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감독의 세계' 특집
'삼진그룹 영화 토익반'에 조세호 캐릭터 등장
김가람 PD, "'걸세' 스태프 아무도 없다"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이종필 감독이 조세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감독의 세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영화 '삼진그룹영화토익반' 이종필 감독과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걸어서세계속으로' 김가람 PD 등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재석은 이종필 감독에게 "백상 예술대상에서 만난 적이 있다"며 "그날하고 헤어스타일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하자, 이 감독은 "이솜이 청담동 샵을 소개해줬다"고 답했다.

이종필 감독은 백상예술대상에서 만난 조세호를 회상했다. 그는 "시상식 전에 주차장을 걸어가는데 명품향기가 느껴졌다. 뒷모습이 명품의 댄디함이 느껴졌다"며 "면세점 같은 느낌이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 감독은 '삼진그룹 영화 토익반'에 조세호의 캐릭터가 등장한다고 깜짝 공개했다. 그는 "작품에 어리바리한 대리가 나오는데 그 모델이 사실 조세호"라며 "뭔가 열심히 사시지 않냐. 연민이 생기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조세호가 놀라워하자 이 감독은 "같은 대사라도 발성이나 톤이 너무 좋다"고 칭찬했다.

이종필 감독은 앞서 '삼토반'에 대해 "많은 분들이 '영어 공부하는 내용인가' 하시는데 그 내용도 있지만 그게 주가 되는 건 아니다. 실제로 과거 고졸 출신의 말단 사원들이 많았는데 정말 많은 일을 하셨다. 그 분들이 주인공인 영화"라고 소개했다.

조세호는 "감독마다 큐사인과 컷 사인이 다른데 감독님 스타일이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종필 감독은 "그 전까지는 혼자 고민이 너무 많아서 힘 없이 말했었다. 근데 그게 좀 안 좋은 것 같아서 요즘은 바뀌었다"며 "확실하게 해야 할 것 같아서 '오케이! 너무 좋아! 왜 이렇게 잘해?' 라고 한다. 카메라 무빙이 좋으면 '천재야 천재!' 이렇게 해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종필 감독은은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도리화가'를 언급하며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결과가 좋지 않아서 배우, 스태프들에게 항상 죄송하다"라며 "'도리화가' 평 중에 '쟤는 감독하면 안되겠다' 이런 게 있더라”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악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이 말이 맞을 수도 있겠다. 진짜 그만둬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도 해봤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유재석이 "같이 촬영해 보고 싶은 배우"를 묻자, 이종필 감독은 "개인적으로는 정우성 배우님"이라고 즉답했다. 그는 "촬영하고 싶다는 마음도 있지만, 정우성 배우님은 제 10대 시절 아이콘이다"라며 "너무 멋있다. 영화 '증인'을 보면서 이 사람은 영원히 성장하는 것 같은 배우라고 느꼈다”고 말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날 또 다른 '감독의 세계’에 김가람 PD가 초대됐다. 유재석은 김 PD의 '걸어서세계속으로'에 대해 "요즘같은 때에 오아시스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김 PD는 "유명한 사람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여행 프로그램도 많은데 저도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애청자로서 내가 직접 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게 인기 비결인 것 같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는 "처음 프로그램을 맡았을 때 당황했던 게 스태프가 아무도 없었다"며 "막내 작가님이 계신데 마지막 더빙 때만 도움을 주신다"고 털어놨다.

김 PD는 "다른 여행 프로그램은 세팅도 많이 하고 호화로운 곳을 많이 가는데 일반 시청자들이 막상 여행 가면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보통 여행자들이 여행할때와 유사한 방송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걸어서 세계속으로에는 따로 스태프가 없다"고 털어놨다. 유재석은 "현지에 가서는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김가람 피디는 "카메라 감독도 없이 혼자 출국한다. 드론도 내가 날린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혼자 카메라 한 7대 가져간다"고 덧붙여 또 한번 놀라움을 안겼다.

김가람 PD는 프로그램이 계속 유지되는 이유에 대해 "회사에서 가성비가 좋으니까 계속 하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며 "일본을 가든 남극을 가든 제작비가 똑같다. 최저가만 찾다보니 마일리지가 쌓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