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옥문아들' 출연
"체지방 3.5%까지 감량"
"아이들 학교 배웅 꼭 한다"
사진=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배우 유준상이 배우이자 가장으로서의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선 유준상과 정성화가 게스트로 출연해 퀴즈풀이에 도전했다.

이날 MC들은 유준상의 동안 외모에 놀랐다. 유준상은 1969년 생으로 올해 53세다. 김용만과 는 두 살 차이다. 이에 정성화는 "형님과 뮤지컬 '그날들' 작품을 함께했다. 형님의 상대역으로 나오는 친구가 1990년생 양요섭이었다. 객석에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더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유준상은 뮤지컬 ‘비틀쥬스’에 대해 “보통 힘든 게 아니다. 배우 인생을 통틀어 가장 힘든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정성화도 “시작부터 5분짜리 노래를 하는데 끝나고 나면 대사가 한참 있다. 그 뒤로 노래와 연기까지, 쉬는 시간이 아예 없다”고 말했다.
사진=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유준상은 전작 OCN ‘경이로운 소문’을 위해 체중을 감량한 바 있다. 정성화는 “정말 대단한 게 보통 연습이 끝나면 막 먹는데 유준상은 아예 먹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유준상은 “너무 힘들어서 그렇다. 집에서 체중을 재보니 젊었을 때보다 몸무게가 덜 나가더라”며 “복근을 만들라는 ‘경이로운 소문’ 감독님의 제안에 나이를 뒤로 하고 강도 있게 운동을 했다. PT, 필라테스, 테니스, 복싱을 한 번에 했다”고 덧붙였다. 그 결과 체지방 3.5%의 완벽한 몸매를 완성했다.

유준상은 “하필 탈의 장면 촬영이 명절 때였는데 아이들이 명절음식을 먹는 걸 보고 참는 게 가장 힘들었다”며 고충을 전했다. 아직도 복근을 유지 중이라는 유준상. 정성화는 “유준상은 체지방이 있을 수가 없다. 남들 쉬는 시간에 안 쉬고 계속 연습을 한다. 후배들이 부담스러워할 정도”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남다른 아이 사랑도 밝혔다. 유준상은 "요즘 아이들 학교 갈 때 꼭 배웅한다"고 밝혔다. 아내 홍은희에게는 주기적으로 엄마 휴가를 준다고. 유준상은 "요즘 규칙적인 생활 패턴이다. 아내는 매일 촬영으로 바빠서 저녁 경우엔 내가 애들 다 밥 먹여준다"고 말했다. 요리를 잘 하냐는 질문에 유준상은 "만드는 건 못한다. 19살 큰 아들이 라면을 잘 끓인다. 아들이 끓이고 뒷 정리 등은 내가 다 한다"고 답했다.

또한 유준상은 촬영 중 배역이 바뀐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단막 드라마를 지방을 돌며 촬영을 했다. 막바지에 차가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같이 일 해주시는 분은 기절했고, 나는 구급차 타면서 피가 나는 걸 알았다"며 "부상으로 촬영이 취소됐다"고 떠올렸다. 이어 "전날 먹은 밥집에서 '살았구나'하며 안도감에 눈물이 나더라. 근데 배우가 바뀌었다. 혹시 아파서 촬영을 못하게 될까봐 바꿨는데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