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부상 사연
히딩크의 한 마디는?
월드컵 4강 비하인드
'대화의 희열3' / 사진 = KBS 제공
'대화의 희열3' / 사진 = KBS 제공


'대화의 희열3' 박지성이 2002 월드컵의 짜릿한 기억을 되살린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3'은 한국 축구 역사를 쓴 레전드 박지성과 차범근이 최초 동반 출격하는 가운데, 박지성은 온 국민을 열광하게 했던 2002 월드컵 4강 신화 비하인드부터 스승 히딩크와의 인연에 대해 밝힌다.

이날 박지성은 레전드골을 터뜨린 2002 월드컵 포르투갈전에 출전하지 못할 뻔했던 사연을 말한다. 바로 발목 부상 때문인 것. 경기 시작 몇 시간 전까지도 그의 출전은 미지수였다고. 박지성은 "거의 포기했던 상황이다. 내 첫 월드컵이 여기서 끝나나? 생각했다"라고 회상하며, 부상 위기를 딛고 상대 팀 몰래 경기장에 잠입했던 비하인드를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히딩크 감독과의 인연도 빼놓을 수 없다. 2002 월드컵을 앞두고 박지성은 히딩크 감독에게 인생을 바꾼 한 마디를 들었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당시 박지성은 '그저 그런 선수'였던 자신에게 확신을 준 히딩크 감독의 말을 믿었다고. 과연 박지성을 '꿈은 이루어진다' 인간판으로 만든 히딩크 감독의 한마디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렇게 2002 월드컵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가 된 박지성은 히딩크 감독이 있는 PSV 아인트호벤행에 얽힌 뒷이야기도 공개한다. 당시 3곳에서 계약 제안을 받았다는 박지성은 "백지수표 계약도 있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이 밖에도 박지성은 2002년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인 발표 당시 자격 논란이 있었던 것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밝히는 등 비하인드를 풀 예정이다. 축구 전설 박지성과의 대화는 10일 밤 10시 40분 '대화의 희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