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 가수 서인영이 이상형을 공개한다.

9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탑골 레전드’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룰라 김지현, 투투 황혜영, 쥬얼리 서인영, 트로트 가수 윤서령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MC 김용만은 오랜만에 모습을 보인 서인영에게 “요즘 연애 안 하냐”며 근황을 묻자 서인영은 “인생 처음으로 연애를 오래 쉬고 있다. 연애 공백기가 2년 정도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이어 서인영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예전에는 티키타카가 잘 되는 남자가 좋았는데, 그런 사람과 싸우면 누구 하나 죽는 거다. 이제는 성격이 차분하고 몸과 마음이 푸근한 사람이 좋다”며 확 바뀐 이상형을 공개한다. 이어 체형, 쌍꺼풀, 키와 체구에 이르기까지 디테일한 이상형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이를 가만히 듣던 MC 김용만은 “갑자기 누가 떠오른다. 유민상 씨 어떠냐”고 묻고. 서인영은 “상대방의 의견도 들어봐야겠지만, 오늘 스케줄 체크해보겠다”며 유쾌하게 답한다. 이어 서인영은 쥬얼리의 대표곡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의 ET 춤, ‘슈퍼스타(Super Star)’의 털기 춤 등을 선보이며 ‘탑골 레전드’의 위상을 톡톡히 보여줬다고.

이날 ‘대한외국인’ 팀에는 새 멤버로 드라마 ‘빈센조’에 출연한 이탈리아 배우 파올로를 영입, 한국인 팀에 못지 않는 에너지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서인영의 퀴즈 도전기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