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국민 남편의 하루 일과
"아침에 아이들 학교 배웅"
"바쁜 아내 대신 저녁 챙겨"
'옥탑방의 문제아들' 유준상/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유준상/ 사진=KBS2 제공


배우 유준상이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국민 남편’다운 가정적인 면모를 뽐낸다.

8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새 뮤지컬로 뭉친 배우 유준상, 정성화가 출연해 예측불허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유준상은 ”아무리 스케줄이 바쁘고 힘들어도 아이들 학교 갈 때 꼭 배웅한다“며 두 아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내 홍은희에게 주기적으로 엄마 휴가를 준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요즘 아내가 드라마 때문에 한창 바쁜 시기“라며 ”아내 대신 아이들 저녁을 내가 직접 챙겨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실 요리를 잘 못 하는 편이라 오히려 19살 된 큰아들에게 라면을 자주 얻어먹는다”고 정정해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그는 “대신 상 차리기와 깔끔한 뒷정리는 내가 담당한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유준상은 수준급 피아노 실력을 자랑했는데 “아내가 신혼 때는 피아노 치는 모습을 좋아했다. 하지만 지금은 아이들 보느라 정신없다“며 ”이제는 좋아할 시기가 지났다“고 담담하게 심경을 드러냈다.

유준상은 ”요즘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시킨 인사 교육을 역이용하는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스케줄 때문에 새벽 늦게 들어와서 겨우 1시간 자고 있는데 꼭 나를 깨워서 ‘학교 갔다 오겠다’고 인사하더라“고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