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찬 "완전히 을 관계"
장도연 "갑을병'정'쯤 되던데"
양세찬 "연애할 때 을"→장도연 "옆에서 보니 을도 안 돼" ('체인지 데이즈')


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MC 양세찬이 연인과의 관계 설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체인지 데이즈’는 장기간의 연애, 일, 성격과 성향, 연애 방식의 차이 등 저마다의 이유로 ‘이별의 문턱’에 선 연인들이 자신들의 연애를 진지하게 되돌아보는 마지막 기회를 통해 진정한 해피엔딩을 찾아나서는 커플 새로고침 프로젝트다. 세 쌍의 커플들이 일주일간 함께 여행을 하며 현재의 연인과의 데이트로 설렘을 되찾기 위한 새로운 기회를 갖는 것은 물론, 비슷한 이별의 고민을 안고 있는 다른 이들과 시간을 보내고 현재 나의 연인과의 관계를 다시 한번 되돌아보며 ‘내가 원하는 연애’에 대한 진지한 해결책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8일 공개되는 에피소드에서는 ‘을의 연애’를 자처하는 이들과 반대로 연애에서 갑임을 인정하는 이들의 상반된 고민이 화두에 오른다. 연애에서 을의 입장이라는 공통점을 지닌 김민선과 강우석은 상대가 불편해하는 것이 싫고, 평소 연인이 원하는 게 이게 아니면 어떡하나 늘 고민한다며 서로의 상황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 반면 이홍주는 “오빠가 다 져주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연인이 을을 자처하고 있음에 동의하면서도, 이 때문에 자신이 나쁜 사람인가 싶어 불편함을 느낀다는 솔직한 감정을 털어놓는다.

이에 4MC들도 본격적으로 ‘연애에서 갑을 관계가 있나’에 대한 열띤 토론을 시작할 예정이다. 양세찬과 코드 쿤스트가 연애에서도 갑을 관계가 무조건 있다는 주장을 펼치는 가운데, 양세찬은 “난 완전히 을”이라고 고백한다. 이에 절친 장도연은 “옆에서 봤을 때는 갑을병 다음의 ‘정’쯤 되어 보이던데”라고 지적해 폭소를 자아낸다. 장도연의 폭로에 양세찬은 ‘정’까지는 아니라고 부인하면서도, 표정에서 당황을 숨기지 못해 웃음을 안긴다.

이날 에피소드에서는 이별을 고민하는 다른 커플 이성과의 ‘체인지 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연애 고민을 솔직하게 나누고 돌아온 커플들이 다시 숙소에서 조우한 후의 모습들도 소개한다. 체인지 데이트를 통해 현재 연애에 대한 자신의 진실된 속마음을 직면한 후 다시 현재 연인을 만난 이들이 이전과 어떻게 달라진 모습을 보일지, 각 커플들의 관계가 다시 가까워질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체인지 데이즈’는 8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