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블랙 집 공개
신발장 넘치는 신발
"안 쓰는 방이 많아"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제이블랙이 '제이핑크'에 대해 전했다.

7일 밤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댄서 제이블랙과 마리 부부의 집이 공개됐다. 제이블랙과 마리는 "정말 떨린다"라며 집을 낱낱이 공개하기 앞서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제이블랙과 마리의 집에는 신발장이 넘칠 정도로 신발이 가득 있었다. 마리는 "남편한테 여자가 한 명 더 있어서"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윤균상은 "제이블랙, 제이핑크 영상을 보다가 밤을 샌 적이 있다. 정말 잘 하시더라"라며 팬심을 전했다.

이어, 앞서 마리가 말했던 여자의 존재가 '제이핑크'라는 것이 밝혀졌다.

한편, 마리는 "안 쓰는 방이 너무 많다. 한 쪽으로 쏠려있는 느낌이다"라고 말했고, 제이블랙은 "방이 8개다"라며 적절한 공간 분배가 고민이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