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작별 인사
"남희석, 등불 같아"
프로그램 향한 애정
박은혜 / 사진 = 박은혜 인스타그램
박은혜 / 사진 = 박은혜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혜가 작별 인사를 전했다.

박은혜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8년 동안 안방마님으로 활약해 온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박은혜는 "학창시절 남북의 창을 빼놓지 않고 보다가 이만갑이라는 프로가 생긴 걸 알고 너무 하고 싶었는데 꿈이 현실이 되어 8년이 넘게 함께 했습니다.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희망이 어떤 건지 행복이 어떤 건지 꿈을 꿀 수 잇다는게 얼마나 큰 행복인지 알게 해준 우리 이만갑 미녀 미남들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며 그동안의 고마움을 표했다.

더불어 공동 MC 남희석에 대해 "저의 등불 같은 존재입니다. 선배님께 배운 게스트 배려,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 열심히 실천에 옮기며 다른 프로에서도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30대에 시작해 40대가 된 저에게 이만갑은 친정입니다. 대장금, 연생이에서 이만갑 안방마님이라는 새로운 애칭으로 많은 사랑 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 인사드립니다. 행복하세요. 우리가 남쪽에서 태어났다는 자체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라는거 우리 모두 알잖아요. 탈북민 가족 여러분 늘 응원합니다"고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박은혜는 종편 최장수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8년동안 한결같이 안정적인 진행과 출연자들을 감싸 안는 뛰어난 공감능력으로 '이만갑'의 대체불가 안방마님으로 자리매김 했다.

한편, 박은혜는 현재 SBS FiL '당신의 일상을 밝히는가'의 MC로도 활약 중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