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린이→어프로치 神
장민호 "발 뻗고 자겠다"
성장하는 '골프왕'
'골프왕' / 사진 = TV조선 제공
'골프왕' / 사진 = TV조선 제공


'골프왕' 이상우가 각고의 노력 끝에 순백한 골린이에서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어프로치의 신으로 변신, 기대감을 드높인다.

7일 방송되는 TV CHOSUN '골프왕' 3회에서는 제주도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골프왕 멤버 이동국, 이상우, 장민호, 양세형과 도합 230세 골프 마니아 김태원, 이봉원, 서경석, 홍서범의 멋있는 녀석들 팀이 한판 대결을 펼친다.

무엇보다 순백한 골린이로 불리는 이상우가 미스 샷을 연발하던 이전과 달리 환상의 어프로치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발전된 이상우의 실력에 멋있는 녀석들 팀 홍서범은 골프왕 팀 카트로 직접 찾아와 이상우의 골프 경력을 물을 정도로 감탄했고, 이상우 역시 환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단 3회 만에 눈부신 성장으로 상대팀마저 긴장하게 만든 이상우의 환상의 어프로치 샷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필드 위의 신사 장민호는 이동국의 실수로 가파른 절벽 끝에 떨어진 공을 기막히게 살려내며 최고의 명장면을 연출, 현장을 흥분으로 물들였다. 하지만 주변의 극찬과 달리 장민호는 "오늘은 발 뻗고 잘 수 있겠다"라고 안도의 한숨을 내뱉는 모습으로 웃음과 함께 골프왕 팀의 사기를 한껏 충전시켰다.

그런가 하면 이번 대결은 마지막 라운드 9홀에서 김국진과 멋있는 녀석들 팀의 김태원, 이봉원, 서경석, 홍서범이 한 팀이 되고, 김미현과 골프왕 팀의 이동국, 이상우, 장민호, 양세형이 한 팀이 되어 5 대 5 팀 대결로 진행됐던 상황. 멋있는 녀석들 팀 홍서범은 "한 수 가르쳐 줘야겠다"라며 경기 시작 전부터 골프왕 멤버들을 도발, 대결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이어 멋있는 녀석들 팀은 맏형 홍서범을 중심으로 대결 내내 끊임없이 대화를 시도하며 골프왕 멤버들의 혼을 쏙 빼놓아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게스트들과의 대결 전 자신감을 찾기 위해 김미현 감독으로부터 특별 멘탈 트레이닝까지 받았던 골프왕 팀은 흔들흔들 위기를 맞았고, 심지어 평소 강철 멘탈의 소유자로 알려진 양세형마저 멘붕 상태로 집중력을 잃고 제 실력 발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치열한 두 팀의 대결 결과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 측은 "골프왕 멤버들이 골프에 진심을 갖고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고 있다. 성장하는 골프왕 멤버들의 골프 실력과 새로운 게스트들과의 치열한 대결이 회를 거듭할수록 ‘골프왕’을 흥미진진하게 만들 것"이라며 "이번 주에는 특별히 지난 시간 무승부 결과로 아쉬움을 안겼던 어나더 레벨 김국진과 월드 클래스 김미현의 리벤지 매치가 예고돼있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골프왕'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