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표 한식
"KBS 괜찮냐"
환상의 케미 기대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제공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제공


오는 28일 백종원과 KBS의 최초 컬래버레이션이 이루어진다.

대한민국 최고의 한식 마스터 백종원이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를 통해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리는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특히 백종원과 함께 '백종원 클라쓰'를 이끌어갈 MC로 연예계 대표 미식가이자 자타공인 요리 금손인 성시경이 합류해 시너지를 더한다.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제자들과 함께하는 새로운 도전은 물론 달달한 보이스로 전 세계의 음식 문화 토크를 이끌 성시경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예고는 벌써부터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하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첫 티저 영상 속에는 KBS 구내식당에서 우연히 마주한 백종원과 성시경의 티키타카가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백종원이 성시경에게 "KBS 괜찮냐?"고 의미심장하게 묻자 "괜찮죠"라고 답하던 성시경은 KBS에 등장한 백종원이 의아하면서도 무언가를 눈치챈 듯 "형 KBS는 안 하시잖아요?"라고 되묻는다. 이에 백종원은 "그냥 밥 먹으러 왔어"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어 그가 KBS 구내식당에 나타난 이유를 궁금케 한다.

이어 "왠지 여기서 (내가) 밥을 할 것 같은데?"라는 백종원의 말까지 더해져 과연 두 사람의 대화 속 속내는 무엇일지 프로그램에 대한 호기심을 치솟게 한다. 더불어 짧은 영상만으로도 느껴지는 두 사람의 티키타카 역시 찰떡 호흡을 기대케 하고 있다.

이런 환상의 케미인 두 사람이 이끌어갈 '백종원 클라쓰'는 한국 시청자들은 물론 외국인, 해외동포까지 아우를 수 있는 백종원표 한식을 보여준다. 또한 한식 마스터 백종원과 한식 새내기 외국인들의 신선한 결합을 시도한 최초의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라는 점에서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요리 예능의 매력을 선사한다.

누구보다 한국과 한식을 사랑하는 외국인을 가르치며 한식의 글로벌화를 꿈꾸는 백종원과 성시경의 '백종원 클라쓰'는 2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