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파이터' 지상렬의 멘탈 공격
웃음 헌터로 등극한 황치열의 大활약
황치열-강은탁-지상렬, 강화된 게스트 군단 출격
사진 제공=TV CHOSUN ‘화요청백전’
사진 제공=TV CHOSUN ‘화요청백전’


연예계 숨겨진 능력자들 황치열, 강은탁, 지상렬이 TV CHOSUN '화요청백전'에 출격, 한층 강화된 웃음, 경기력, 승부욕으로 체육관을 뒤흔든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청백전'에서는 줄리엔강-서지석-문수인-모태범 등 연예계를 대표하는 만능 스포츠맨들로 구성된 7대 선수단과 황치열-강은탁-지상렬 등 마우스 파이터와 웃음 헌터로 나선 8대 선수단의 거침없는 활약이 펼쳐진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센스 넘치는 입담으로 유쾌한 매력을 선보여왔던 지상렬은 등장부터 박명수와 동갑 케미를 발산, 청팀 팀장 자리를 노리며 아웅다웅 다투는 모습으로 웃음을 터트렸다. 또한 지상렬은 게임이 진행되는 내내 시종일관 지치지 않는 입담으로 상대팀의 멘탈을 거침없이 흔들면서 '마우스 파이터'의 면모를 뽐낸다.

더욱이 훈훈한 외모와 출중한 가창력을 겸비한 가수 황치열은 '여심 헌터'로 활약할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체육관을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웃음 헌터'로 등극하면서 새로운 매력을 드러낸다. 재치 넘치는 게임 진행으로 게임의 승패를 좌우할 뿐만 아니라 깨알 웃음까지 선사하면서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는 것.

그런가 하면 연예계 대표 만능 스포츠맨들이 총출동한 7대 선수단의 '청백전'에서는 모두를 벌벌 떨게 만든 역대급 게임들이 쏟아진다. 가장 먼저, 돌아가는 외나무다리 위에서 펼치는 베개 싸움으로 가차 없는 시원한 한 방 스윙이 시작된 가운데, 청팀 팀장 박명수와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모태범이 맞붙었던 터. 예상보다 더 치열하고 격렬한 베개 싸움이 벌어지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됐고, 급기야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충격적인 결과가 그려지면서 현장의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른다.

이에 더해 '신상 물풍선' 게임이 등장하자 인간계의 파워를 넘어선 줄리엔강도, 영원한 천하장사 이만기도, 모태 스포츠인 모태범도 손을 덜덜 떨 정도로 두려움을 드러내 웃음을 안긴다. '미스트롯2' 최강 장사 마리아조차 자신의 머리 위 물풍선을 터뜨리는 강혜연에게 "언니, 믿어도 되지?"라고 울상을 지었던 것. 하지만 물풍선 아래 모두가 공평한, 참혹한 결과가 발생하면서 핵폭탄급 웃음이 터졌다. 과연 이들이 마주한 신상 게임의 정체는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제작진은 "8대 선수단으로 등장한 황치열, 강은탁, 지상렬 등은 등장부터 화려한 입담으로 기대감을 끌어모았다"라며 "피로가 쌓인 화요일 밤, 스트레스 해소와 웃음 힐링을 위해 매회 다양한 신상 게임이 대기 중이다. 큰 웃음으로 화요일 밤을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화요청백전'은 오는 8일(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