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옥문아들' 출연
"10대 팬 많아졌다"
"인생 최저 몸무게 경신"
'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유준상이 자신만의 철저한 자기 관리법에 대해 밝힌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상식 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경이로운 열정 부자’ 유준상과 정성화가 출연해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현장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최근 출연한 드라마에서 명품 복근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유준상은 혹독한 몸매 관리법에 대해 밝혀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는 “감독님이 복근 한번 만들어보자고 그래서 나이 다 잊고 진짜 열심히 운동했다”며 “PT, 필라테스, 테니스, 복싱을 섭렵해 하루에 5~6시간 운동에 매진했다”고 털어놔 ‘자기 관리의 끝판왕’임을 보여준다. 이어 “식단 조절을 위해 밥도 하루에 반 끼만 먹었다”, “당시 체지방률이 3.5% 정도였다”고 덧붙여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다.

또한 유준상이 윤종신과 동갑이며 김용만보다는 2살 어린 것으로 밝혀지자 멤버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이에 정성화는 “과거 유준상이 뮤지컬에서 하이라이트의 양요섭, SF9의 인성과 친구로 등장했다”, “무려 20살 어린 친구들과 같은 나이의 역할을 소화해낸 것”이라 전해 ‘넘사벽 동안 외모’를 증명했다고.

유준상은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을 찍은 이후 10대 팬들이 많아져 어린 친구들의 사인 요청이 쇄도한다”고 전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음을 드러낸다. 하지만 그는 “나중에 점점 잊힐 것 같아 두렵다”며 “10대 여러분, 잊지 말아 주세요”라고 덧붙여 인간미 넘치는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

무한 열정을 자랑하는 유준상의 남다른 열정 에피소드는 오는 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