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연, 잘 됐다"
어머니 그리울 때는?
"조기찌개 먹으며 눈물"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김태균이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개그맨 겸 가수 김태균이 출연했다. 김태균은 최근 공연 '혼서트'를 했다고 밝히며 "혼자서 하는 콘서트, 혼신의 힘을 다해 한다는 의미였다. 정말 잘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태균은 "7년 전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라며 모벤져스 어머니들에게 "이따 한 번씩 안아달라"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MC들은 "어머니 생각이 가장 많이 날 때가 언제냐"라고 물었고, 김태균은 "하루에도 몇 번씩 생각난다. 제일 힘들 때가 꽃 필 때다. 꽃 보일 때"라고 말했다.

또 그는 "어머니가 좋아하는 음식을 봤을 때. 조기찌개를 정말 좋아하셨다. 맛있게 끓이기가 쉽지 않은데, 돌아가시기 몇 달 전에 조기찌개를 드시고 싶어하셨는데 그 근처에 잘 하는 곳이 없었다"라며 "조기찌개를 먹었는데 눈물이 너무 많이 났다. 맛있어서,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났다. 만약 단 하루, 어머니와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있다면 그 곳에 함께 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