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 부담들…"
놀림거리 +1 추가요
"왜 질질 짜고 난리?"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멤버들이 지석진의 눈물을 놀렸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을 축하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커피차 선물 컵에는 지석진이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 특집에서 눈물을 흘렸던 모습이 박제돼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지석진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에게 영상 편지를 써달라는 제작진의 말에 "어느새 우리가 중년이다"라며 "사실 누구나 여러 가지 부담들이 있잖아요. 아마 있을 거예요, 다들"이라며 눈물을 보인 바 있다.

양세찬은 "석진이형의 눈물은 어떤 눈물이냐"라고 물었고, 송지효는 해당 사진의 스티커를 이마에 붙이며 지석진을 놀려댔다.

이광수는 "울보네, 울보. 카메라는 왜 이렇게 봤었냐"라고 말헀고, 김종국은 "'런닝맨'에서 슬픈 일 진짜 많았잖아. 개리 나갈 때는 울지도 않더니. 광수 하차할 때는 대성통곡해야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입장한 유재석은 지석진을 보자 "왜 남의 직장에 와서 깽판을 치고 가? 왜 질질 짜고 난리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