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vs 이충주
역대급 사회생활 멘트
서프라이즈 선물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신입 보스 토니안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 까닭은 무엇일까.

6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뮤지컬계의 절대 보스 김문정 음악 감독의 연습실 오픈 현장이 그려진다.

최근 김문정은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24시간 마음껏 연주할 수 있는 연습실을 마련했고, 신영숙, 정성화, 이충주, 민우혁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스타들이 이를 축하하기 위해 방문했다.

앞서 못 말리는 아부 멘트로 김문정 바라기임을 입증한 바 있는 이충주와 민우혁은 이 자리에서도 충신(?) 자리를 놓고 맞붙었다는데.

두 사람이 쏟아내는 주옥 같은 사회 생활 멘트들에 출연진들은 "진짜 심하다", "저런 분들만 모이시나봐요"라면서 놀랐다.

이런 가운데 녹화 초반부터 김문정의 편을 들던 토니안마저 더이상 참지 못하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고 해 대체 그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김문정 감독은 뮤지컬 배우들이 준비한 특별한 선물을 받고 "우리나라에서 저 밖에 없을 것 같다"며 깜짝 놀라는가 하면, 단원들이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폭풍 감동했다고 해 과연 무엇일지 방송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문정 감독의 연습실 오픈 현장은 6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