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사진제공=채널A
'애로부부'./ 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사유리가 폭탄 발언을 쏟아냈다.

샤유리는 SKY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출연해 "결혼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은 없다"라며 "한다면 한 번 갔다온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4차원 매력녀' 사유리가 스튜디오에 출격, 5MC와 함께 엄마가 되기로 한 과정과 현재의 결혼관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유리는 "이렇게 하지 않았으면 평생 아이를 못 낳았을 것 같다. 선택권이 없었다"며 "그렇게 되면 나중에 내가 내 인생을 미워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정자 기증을 받아 젠을 출산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또 "정자 기증자의 정보 중 EQ와 건강 상태를 유심히 봤다"며 "아이가 건강했으면 해서 술, 담배를 안 하고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인지를 확인했다"고 꼼꼼한 엄마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MC 최화정은 "젠은 감성적이고 건강하게 자라겠다"라며 '엄마 미소'를 지었다.

이런 가운데, 최화정은 여전히 발랄한 사유리에게 "혹시 결혼할 생각이 지금도 있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사유리는 "결혼에 부정적인 생각은 없다"라고 답했고, 홍진경은 "오히려 이제는 아이 문제 때문에 조급해 할 필요도 없고 여유롭겠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사유리는 "결혼한다면 한 번 갔다 온 사람 만나고 싶다"라고 의외의 발언을 던졌고, 이어 "제가 결혼 안 해 본 남자를 만나면 상대방 부모님이 반대하실 것이고, 시작부터 갈등이 클 것 같아 힘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MC들은 모두 "정말 쿨하다"며 놀라워했고, 사유리는 "두 번 갔다온 사람까지도 상관없다"라며 웃었다.

그러나 이전 결혼에서 얻은 아이를 데리고 재혼하게 된 가정에 닥쳐온 위기를 다룬 이날의 '애로드라마-아빠 힘내세요'를 지켜본 사유리의 표정은 점점 심각해졌고, 결국 사유리는 "마치 제 미래를 보는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4차원 매력녀' 사유리마저 고민하게 한 '애로드라마-아빠 힘내세요'는 오는 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