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차 기러기 부부의 위기
김성은, 정조국에 합가 제인
정조국 묵묵부답, 김성은 서운함 폭발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성은♥정조국 가족의 첫 제주 여행이 공개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는 김성은과 삼 남매가 남편 정조국이 살고 있는 제주 숙소를 처음 방문하는 모습이 담긴다. 아담한 사이즈에 깔끔하게 정돈된 내부와 오션 뷰가 돋보이는 정조국의 숙소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숙소를 살펴보던 김성은은 텅텅 빈 냉동실과 냉장실에 방치되어 있는 썩은 ‘이것’을 발견, “짠 내 난다”며 혼자 사는 남편을 안타까워한다. 이어 김성은은 남편의 은밀한 취미를 발견하고 또 한 번 당황했다고. 김성은은 연애할 때조차 몰랐던 취미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정조국이 13년간 숨겨온 은밀한 취미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성은은 정조국에게 “제주도에서 같이 살고 싶다”며 합가를 제안한다. 서울 유소년 축구팀에 소속된 첫째 태하는 친정에 맡기기로 하고, 윤하와 재하만 데리고 내려오겠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밝힌다. 심지어 태하도 엄마, 아빠가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며 합가를 적극적으로 찬성했다고.

그러나 태하의 지지에도 정조국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예상외의 반응을 보인다. 결국 김성은은 서운함을 드러내고, 둘 사이에는 싸늘한 기운이 맴돌았다고 해 13년 차 기러기 부부에게 찾아온 ‘합가이몽’의 결말은 어떻게 됐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정조국은 ‘축구 꿈나무’ 태하를 위해 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유명 축구선수를 초빙한다. 태하의 롤 모델 등장에 태하는 고개도 제대로 못 들고 눈도 못 마주치는 등 연신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인다. 축구선수는 태하에게 특급 기술을 전수하며 아빠 정조국과는 다른 코칭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태하와 롤 모델 축구 선수의 극적 만남은 오는 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