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아내 나경은과 프러포즈 일화 공개
이용진 "프러포즈 '어바웃타임' 스타일로 했다"
'컴백홈' 스틸컷./사진제공=KBS
'컴백홈'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컴백홈’에서 유재석이 아내 나경은과의 로맨틱한 프러포즈 일화를 공개한다.

‘컴백홈’이 오늘(5일) 10회 방송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하는 가운데, 마지막 게스트로 ‘연예계 절친’ 가수 거미와 방송인 김신영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거미가 2008년에 살던 상수동 자취집으로 컴백홈 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거미의 상수동 자취집을 방문한 ‘컴백홈’ 팀은 방송 최초로 청춘 커플과 조우했다. 두 사람은 결혼을 5개월 앞둔 예비 부부. 꿀이 뚝뚝 떨어지는 청춘 커플과 만난 만큼 이날 현장에서는 핑크빛 에피소드가 쏟아졌다.

특히 “아직 프러포즈를 하지 않았다”는 청춘 커플의 말에 결혼 선배들은 ‘전광판 사용 금지’, ‘공공장소 프러포즈송 금지’, ‘스케치북 사용 금지’, ‘친구 도움 요청 금지’ 등 프러포즈 금칙 사항들을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이용진, 거미는 본인들의 프러포즈 경험담을 털어놔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용진은 “아내가 화장실 들어간 사이에 후다닥 양복으로 갈아입고, 아내가 문 열고 나오자마자 무릎 꿇고 프러포즈를 했다”며 “당시 영화 ‘어바웃타임’에 빠져있었다. ‘어바웃타임’ 스타일 프러포즈”라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유재석은 쑥스러움에 쉽사리 입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용진은 “얼버무리는 걸로 보아 앞서 말한 금칙 사항 중에 하나 한 거 아니냐”고 추궁했고, 유재석은 손사래를 치며 로맨틱했던 일화를 공개해 탄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거미는 “남편 조정석에게 웨딩 촬영 날 프러포즈를 받았는데 금칙 사항 중 하나”라고 밝혀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컴백홈’ 팀의 기혼자 라인은 예비부부들을 위해 행복한 결혼생활의 꿀팁들을 대 방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유재석-이용진-거미의 달콤한 프러포즈 스토리부터 결혼생활의 모든 것이 공개될 ‘컴백홈’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컴백홈’ 최종회는 오늘(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