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명동 맛집 투어에 나선다.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56회에서는 이영자의 명동 먹방 로드가 담긴다.

이날 이영자는 매니저 송실장과 함께 명동으로 향한다. 명동은 이영자의 대학시절 추억이 고스란히 깃든 곳. 이에 이영자는 학창 시절 맛집 리스트를 깜짝 공개한다. 그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이영자만의 명동 맛집 리스트가 시청자들의 관심을 뜨겁게 증폭시킨다.

이어 이영자와 송실장은 맛집 리스트 가운데 이영자의 인생 맛집을 찾는다. 그간 이영자와 수많은 맛집을 다녀본 송실장이지만 이날은 그야말로 역대급 반응을 보여 제작진들도 깜짝 놀라게 한다. 송실장은 맛집의 음식을 먹자마자 폭풍 웃음을 터트리며 그 놀라운 맛에 감격한다.

이영자는 음식을 먹던 중 갑자기 왈칵 눈물을 쏟아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맛집에 얽힌 이영자만의 남다른 사연이 있었던 것. 과연 이영자가 눈물을 흘린 사연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더해진다.

이어 이영자와 송실장은 "디저트 먹으러 가자"며 또 다른 맛집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그곳의 음식을 먹어보는 것이 이영자의 학창 시절 소원이었다고. 이영자는 음식을 먹으며 "내가 이걸 먹는 사람이 되다니"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끈다. 송실장 역시 "정신이 혼미해지는 맛"이라며 감탄했다고.

이영자가 공개한 명동 맛집 리스트는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이영자의 먹방 투어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