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빈, '편스토랑' 출격
"아이 없고 가정 없어, 나에게만 신경"
"소화 잘 되는 음식으로 먹는다"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배우 명세빈이 동안 비결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만두’를 주제로 한 27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됐다. 이에 출시의 신 이경규, 멀티 요리 박정아, 기테일 기태영이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국민 첫사랑 1호’로 불리는 배우 명세빈이 편셰프 첫 도전장을 냈다.

1990년대 다양한 드라마와 CF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배우 명세빈. 명세빈의 “저 이번에 내려요”라는 CF 속 대사는 당시 많은 남성팬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그녀는 ‘청순 미인’, ‘자연 미인’의 대명사가 됐다. 이번 ‘편스토랑’이 명세빈의 관찰 예능 첫 출연이다.

명세빈은 47세에도 동안을 자랑했다. 이에 김보민은 “저보다 3살 많으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명세빈은 "아이도 없고 가정이 없어서 저한테만 신경을 쓸 수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명세빈은 동안의 비결로 식단을 꼽았다. 그는 "소화가 잘 되는 음식을 먹으니까 가스가 안 찬다“며 ”그러니까 부기가 없고 혈액순환이 잘 된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사진=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
이날 공개된 VCR 속 명세빈은 첫 관찰 예능 출연인 만큼 다소 어색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후 서서히 적응한 명세빈은 아침부터 큰 도미 한 마리를 꺼낸 후, 능숙하게 도미 회를 떴다. 망설임 없는 명세빈의 회 뜨기 실력에 도시어부 이경규조차 “본 중에 최고”라며 감탄했다.

명세빈은 도미 한 마리로 도미 솥밥, 도미 머리 구이, 도미 꽃만두 등 각종 도미 요리를 뚝딱뚝딱 만들기 시작했다. 두툼하게 손질한 도미 살을 넣고 만든 솥밥, 대량의 소금에 도미를 묻어 독특한 조리법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도미 머리 구이, 예쁘고 맛도 좋은 도미 꽃만두. 보기만 해도 군침이 꼴깍 넘어가는 도미 한 상이 순식간에 완성됐다.

명세빈의 요리 실력만큼 시선을 강탈한 건 그녀의 수준급 플레이팅 실력이었다. 명세빈은 식용꽃을 활용해 모든 요리를 한 폭의 그림처럼 예쁘게 플레이팅했다. 이외에도 플라워 소금, 라즈베리 식초 등 명세빈이 아끼는 특별한 식재료들도 흥미를 유발했다.

가장 강렬했던 것은 달콤하고 러블리한 모습과 반전되는 살벌한 면모와 독특한 식성이었다. 명세빈은 청순한 얼굴로 웃으면서 도미 살을 거침없이 뜯어내는가 하면 “나는 생선 눈알을 좋아한다”라며 도미 눈알을 폭풍 흡입했다. “마치 푸딩 같은 느낌”이라는 명세빈만의 살벌한 도미 눈알 맛 표현이 웃음을 자아냈다.

명세빈은 편셰프 첫 출격임에도 도미 한 마리를 머리부터 발끝까지 활용해 다양한 음식들을 만드는 수준급 요리 실력을 자랑했다. 또한 달콤함과 살벌함을 넘나드는 그녀만의 일상은 ‘국민 첫사랑 1호’의 제대로 된 반전이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