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캡처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캡처


'킹태곤' 이태곤이 7짜 참돔으로 슈퍼배지를 품었다.

지난 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5회에서는 경남 고성에서 열린 참돔 낚시 대결의 결말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역시 참돔은 이태곤이었다. 이날 이태곤은 낚시 25시간 만에 72cm의 참돔을 들어 올리며 드라마같은 기적을 이뤄냈다. 이로써 이태곤은 '도시어부'의 참돔 신기록 1위(82cm)에 이어 이경규가 보유하고 있던 2위(71cm)까지 갈아치우며 명실공히 '참돔 왕자'임을 입증했다.

이태곤은 입질이 왔던 당시를 떠올리면서 "너무 긴장됐다. 터질까 봐 말 한마디 못했다"라며 숨 막히게 긴장했던 비하인드를 공개하면서 "고기가 안 나와서 힘들었다. 앞으로는 많이 나올 것"이라며 기쁨을 나눴다.

이로써 박진철 프로는 황금배지 7개를 지켰고, '도시어부3'는 결방 위기를 무사히 넘기게 됐다. 앞서 박프로는 6짜를 못 잡을 경우 황금배지 반납을 모두 자신이 책임지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박프로는 배지를 지켜준 은인 이태곤을 향해 "역시 참돔은 이태곤"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29시간 선상 감금 낚시가 펼쳐지는 '웃픈' 광경이 그려졌다. 참돔을 잡을 때까지 육지로 못 나가는 낚시 노예가 된 도시어부들은 세찬 비바람에 점점 멘탈이 붕괴됐고, 고정 자리를 노리던 박광재는 "가끔 오는 게 좋을 것 같다"라며 변심한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기약없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 이태곤이 외친 히트는 선상에 대축제를 불러왔다. 제대로 씻지도 못한 채 영혼 탈곡된 표정으로 참돔을 기다리던 도시어부들은 물론, 식사도 거른 채 가슴 졸이던 선장 부자(父子)를 구원한 순간이었다. 이경규는 "태곤이 뿌듯하겠다. 한 가정을 살리고, 한 방송국을 살리고, 박프로를 살리고"라며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며 "태곤님"을 외쳐 웃음을 안겼다.

몸 사리지 않는 낚시에 대한 열정으로 단단히 뭉친 도시어부들의 고군분투는 감동과 훈훈함을 안겼다. 서로를 향한 응원과 격려 속에 위기를 극복하며 짜릿한 반전을 선사한 데 이어 무한한 가능성과 희망이 있다는 낚시만의 매력을 다시금 각인시켰다.

저녁 만찬에서는 '도시어부' 유튜브 채널 '도시어부 Grrr'의 라이브 방송이 함께 진행돼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그 중심에는 화려한 입담과 개인기로 몸을 불사른 이경규가 있었다. 이경규는 동료들까지 놀라게 한 초특급 하이텐션으로 쉴 새 없이 시청자의 배꼽을 저격하며 시간을 순삭, '예능 대부'의 위엄을 재증명했다.

매회 흥미진진한 낚시 대결로 끊임없는 웃음과 감동을 안기는 '도시어부3'가 다음 방송에서는 어떤 여정을 펼치게 될지 벌써부터 시청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시어부3'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