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스피드 스케이팅 전 국가대표이자 방송인 강남의 아내인 이상화가 피겨 선수로 완벽 변신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업글인간'에서는 피겨 스케이팅 선수로 변신한 이상화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상화는 피겨 데뷔를 위해 두 달 반을 연습에 매진했다. 이상화는 "스핀이 너무 어지럽고 중심이 안 잡힌다"며 "실전으로 하려고 하다 보니 겁이 나 주저하게 된다. (연습을 해서) 익혀야 할 것 같다"며 스핀에 대한 두려움을 토로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공연 전날, 강남은 이상화에게 스케줄로 인해 공연장을 못 가게 됐다고 사과했다. 지쳐있는 이상화를 보던 강남은 "(연습한 지)거의 두 달 했지? 연습 많이 해서 그렇다. 나는 너무 예민해서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화는 "예민한 게 아니라 손끝을 살려야 한다. 그래서 너무 어지럽다"고 고백했다. 강남은 "예민해"라고 반복해서 말했고 "(피겨는) 너무 예민해서 그만했으면 좋겠다. 예민하다. 상관없고 예민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걱정하던 모습과 달리 이상화는 공연 전날 푹 잤다고. 이상화는 "올림픽은 1등의 압박이 있는데 피겨는 진짜 재미로 즐기는 거라 다른 느낌"이라고 밝혔다. "강남이 오지 않아 서운하지 않았냐"는 질문이 나오자 "사실 큰 시합이 있을 때 지인들을 안 부른다. 부모님도 올림픽 때 안 오셨다"고 답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공연 당일, 이상화는 다른 기술들은 비교적 잘했지만 걱정하던 스핀에선 제자리를 찾지 못했다. 고민하던 이상화는 자신의 자리에 X표시와 조명을 뒀다.

'빙속 여제' 이상화는 강했다. 이상화는 우아하게 공연을 선보였고, 기지를 발휘한 덕에 스핀 후 자리도 찾았다. 강렬한 힙합 음악에 맞춰 5인 단체 군무도 선보였다. 안무 동작 중에는 결혼식 당시 강남이 춘 댄스도 담겨 있어 설렘을 안겼다. 이를 본 절친 모태범은 "소름 돋는다"며 연신 감탄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공연을 보지 못한 강남과는 그날 밤 영상을 다시 봤다. 강남은 "너무 예쁘다"고 연신 감탄하며 "귀엽게 했어. 내 아내라서 소름 돋나. 진짜 잘했어. 평소보다 더 돌았다"며 좋아했다.

이어 "이걸 시작으로 계속 업그레이드 하자"고 이상화에 존경심을 드러냈고, 이상화는 "빙상의 다른 종목도 도전하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