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보디프로필 휴유증 고백
'요린이'의 반전 요리 실력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가수 겸 배우 유이가 다이어트 부작용을 고백했다.

3일(오늘)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는 다양한 연기 변신부터 건강미 넘치는 매력을 가진 유이가 출연한다.

출연진은 유이와 함께 감자 요리 연구에 나선다. 특히 요리 어린이 '요린이' 유이의 반전 요리 실력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날 유이는 보디 프로필의 후유증을 깜짝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양세형은 "얼마 전 방송에서 다이어트하는 걸 봤는데?"라며 최근 화제가 된 유이의 다이어트에 관해 물었다.

이에 유이는 "'내 돈 내산' 보디 프로필을 찍었다", "하지만 부작용이 와서 8kg 요요가 왔다"고 털어놓는다. 이를 들은 양세형은 "오늘 엄청나게 먹을 텐데 괜찮겠냐"며 걱정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유이는 "아침도 안 먹고 왔다"라며, 다이어트를 잠시 포기하고, 폭풍 먹방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유이는 직접 연구해 온 감자 요리를 선보인다고 해 모두를 기대하게 한다.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유이는 "요리를 진짜 못 한다"라고 말하며, 맛남의 광장 섭외에 망설일 수밖에 없었다고 밝힌다. 이에 김희철은 "최악 중의 최악"이라고 장난치며 그녀의 요리 실력을 우려했다.

그러나 완성된 유이의 요리를 맛본 멤버들은 연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데. 누구보다 걱정했던 김희철은 "너무 맛있어서 하나만 만든 게 아쉬울 정도"라고 했다고. 멤버들을 놀라게 한 '요린이' 유이 표 감자 요리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