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가수 신효범이 김용만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에능 '대한외국인'에는 신효범, 서문탁, 김경호, 신인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김용만에게 "형님이 아는 신효범은 어때? 인기가 많았어?"라고 물었고, 김용만은 "그럼. 그 당시에는 최고였지"라고 답했다.

이에 신효범은 김용만을 향해 "그때 나 좋아했잖아!"라고 폭로했고, 당황한 김용만은 "없는 얘기를 하고 있어!"라고 부인하다 "아니 그런데 그때는 신효범을 안 좋아하는 남자는 없었다"고 말헀다.

박명수가 "그래서 좋아했어? 안 좋아했어? 그것만 얘기해"라고 추궁하자 김용만은 결국 "호감은 갔다!"며 "여기까지 정리하자"라고 급 마무리를 지었다.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이어 김용만은 신효범에게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신효범은 "나는 솔직히 이상형 물어보면 정말 난감하다. 내가 어떤 남자를 좋아하는지 잘 몰라"라고 토로했다.

신효범은 이어 "내가 만나본 남자들은 굉장히 카리스마 있고 못된 남자들에 속한다. 줄곧 나쁜 남자만 만나왔다. 그래서 사랑은 했어도 결혼까지는 못 간다. 그래서 반대로 착한 분들을 좋아하는 게 아닐까. 그런데 몸짱인 분들 보면 설레고. 그건 뭐지? 그러니까 나는 이상형을 물어보면 어떤 남자가 좋은지 모르겠어"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만이 "이상형이 엄청 많네"라고 돌직구를 날리자 신효범은 "다 좋아하는 거 같아"라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