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우드' 제작발표회
싸이 "JYP에 아이돌 많아"
"우리는 하나 밖에 없다"
'라우드' 싸이/ 사진=SBS 제공
'라우드' 싸이/ 사진=SBS 제공


소속사 피네이션의 수장 싸이가 JYP엔터테인먼트를 향한 견제구를 날렸다.

3일 오후 '라우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박진영, 싸이, 박성훈 CP, 이환진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라우드'는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과 피네이션(P NATION)의 수장 싸이가 SBS 'K팝스타' 제작진과 만나 각 회사를 대표할 차세대 보이그룹 두 팀을 탄생시키는 프로젝트다. 독보적인 음악성과 대중성을 갖춘 'K팝 프로듀서'인 박진영과 싸이가 각각 선보일 보이그룹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두 프로듀서는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주목했던 춤·노래뿐만 아니라 작사·작곡·악기·편곡·미술·무용 등 다방면에 예술적인 재능을 지닌 참가자를 발굴해 앞으로의 K팝 시장을 새로운 단계로 성장시킬 새로운 세대를 소개할 계획이다.

이날 싸이는 심사기준에 대해 "내면의 특별함이 있으면서 외관은 가장 우리 같지 않은 친구를 뽑자고 했다"며 "내면에 갖고 있는 성향이 외향적인지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K팝의 위상이 드높아지면서 'K팝은 이렇다'는 게 존재하는 것 같다"며 "특이한 걸 20년 동안 계속 했더니 특별함이 생겼다. 개인적으로는 특이한 친구들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첫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싸이를 향해 "누구나 시행착오를 겪는다. 초반에 이 회사로 가는 친구들은 피해를 볼 수 있다"고 견제했다. 이에 싸이는 "JYP에는 이미 너무나 많은 아이돌 가수가 있다. JYP로 가면 언제 데뷔할지 모른다 우리는 바로 나온다"며 "이 집으로 가면 흥부네 집 아들, 우리 집으로 오면 독자다"라고 맞섰다. 차이가 존재한다. 이 프로그램 안에서 비교되고 구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라우드'는 오는 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