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단지 맞춤 아침 메뉴
만둣국부터 떡갈비까지
유진네 '기태영양사' 등극
'편스토랑' 기태영/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기태영/ 사진=KBS2 제공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기태영이 두 딸을 위한 특급 아침밥상을 선보인다.

4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는 ‘만두’를 주제로 한 27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만두’는 남녀노소가 사랑하는 메뉴인만큼, 편셰프들이어떤 신박한 메뉴들을 선보일지 기대가 높다.

첫 출연 당시 기태영은 세심한 요리, 아내 유진을 향한 꿀 떨어지는 눈빛, 로희·로린 두 딸을 챙기는 원조 슈퍼맨 면모 등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중에서도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비율을 생각하며 아이들을 위해 음식을 만드는 모습은 ‘편스토랑’ 식구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기태영이 로희·로린 자매를 위해 또 한 번 탄단지를 고려한 아침밥상을 공개한다. 특히 지난 번 기태영이 직접 만들어 화제를 모은 ‘아몬드 우유’도 아침 밥상 메뉴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기태영의 VCR은 귀염둥이 아침에 눈을 뜬 로린이가 카메라를 보며 인사를 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VCR 속 기태영은 로로자매가 등원하기 전 새벽부터, 아침밥상을 미리 준비했다. 기태영이 선택한 메뉴는 아몬드 우유를 넣고 끓인 만둣국. 아몬드 우유를 추가하며 마치 사골 육수로 끓인 듯 진하고 깊은 맛을 완성한 것은 물론, 몸에 좋은 탄수화물과 지방을 보충할 수 있었다고. 여기에 단백질을 보충해줄 버섯 떡갈비와 식이 섬유를 보충해 줄 특별 샐러드가 등장했다.

이렇게 완성된 기태영의 아침 밥상은 탄단지 비율과 맛은 물론 눈까지 즐겁게 했다. 이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너도 나도 기태영에게 “기태영양사”라며 엄지를 번쩍 들었다는 전언이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4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