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둔 댄스실력 공개
새 앨범, 유희열·김이나 작사 작곡 참여
"연기? 터무니 없는 실력"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가수 정승환이 유희열, 김이나와 함께한 새 앨범을 소개했다.

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정승환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신영은 오랜만에 '정희'에 출연한 정승환을 소개했다. 그는 정승환에 대해 "목소리에 서글픔이 있는 사람이다. 어떤 노래를 불러도 정통 발라더라고 정의를 내리기에는 너무 아깝다"며 "제 친척 동생이 태어나서 처음으로 저에게 부탁한 게 정승환 씨 사인 CD를 받아달라는 거였다. 굉장히 다크한 친구인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승환 씨 최근 소식에 자꾸 춤이 뜬다. 태민 씨 'MOVE'를 또"라고 말했다. 이에 정승환은 "요즘 골반이 탈골될것 같다. 어쩌다 보니 자꾸 춤을 추게 됐다. 시작은 유희열 선배님이 진행하시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이었다"며 "사실 몇년 전부터 콘서트에서 춤을 많이 추기는 했는다"고 고백했다.

이어 갑자기 흘러나오는 반주와 함께 김신영이 댄스를 부추기자 쑥스러워하던 정승환은 이내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춤을 선보였다. 그는 의외의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며 댄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김신영은 정승환에게 "새 앨범 타이틀곡 보고 식겁했다. 유희열, 김이나가 작사 작곡을 맡았더라"며 세 사람이 공동 작업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정승환은 "오래전에 만들어 놨던 곡이다. 처음에는 오래 같이 작업한 친구가 있다. 저는 짝사랑 주제로 생각을 했는데 친구 사이에서 한쪽이 특별한 마음을 품고 있는 설정을 넣어보자고 했다"며 "그 테마를 먼저 제시한 것은 유희열 선배님이시다. 대표님이시고 총괄 프로듀서이시니까. 김이나 선배님 도움이 정말 컸다"고 밝혔다.

이어 한 청취자는 "승환씨 이번 뮤비는 청춘영화를 찍었는데 연기에 도전하실 생각이 있냐"고 물었고 정승환은 "연기를 하기엔 너무 훌륭하신 분들이 많고 터무니 없는 실력이다. 다만 연기에 도전하기 보다는 노래를 위해서 연기를 배워볼까 라는 생각은 했다"며 "적어도 내 뮤비 안에서는 덜 어색해 보여야 하니까"라고 답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