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채리나 의상 그대로
"안영미 피해다녔다"
무대서 운동화 신은 사연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채리나가 이효리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채리나, 황치열, 홍성흔, 김가영이 출연했다.

안영미는 채리나의 팬이라며 채리나의 활동 시절 모습을 그대로 복사한 의상을 준비했다. 채리나는 "안영미, 이효리, 장윤정 등이 내 팬이라더라"라며 스스로 말하는 것에 머쓱해 했다.

이어 채리나는 "안영미를 진짜 많이 피했다. 라디오에서 내 이야기를 했더라. 나를 안 마주치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서 "채리나에 대한 환상이 있어서 눈도 못 쳐다볼 것 같다"라고 말한 바 있다.

채리나는 "그 이야기를 듣고, 그걸 지킨 거다. 영미 씨는 마음의 준비가 됐다더라. 나는 안됐다고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이효리에 대해 "이효리는, 내가 솔로 활동을 했을 때 대기실에서 만난 적이 있다. 운동화 신고 무대에 올라가서 저렇게 멋있는 연예인은 못 본 것 같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힐을 포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무대에서 다 운동화를 신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