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을 잘 못 잤다"
김응서 사장님, 비법 전수
고기 손질부터 다르네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반반가스집 사장님이 제주도에 연수를 받으러 갔다.

2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반반가스집 사장님이 제주의 돈가스집 사장님에게 배우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어제 잠을 잘 못 잤다"라며 걱정 가득한 모습으로 제주도의 돈가스집으로 갔다. 제주에 있는 돈가스집은 '골목식당'에서 큰 화제를 불러모았던 곳으로, "돈가스를 하려면 미쳐야 한다"라며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제주도 김응서 사장님은 조리복으로 옷을 갈아입고 본격적으로 비법을 전수받았다. 사장님은 "올 때마다 사람들 모자를 고쳐준다"라며 반반가스집 사장님의 모자를 고쳐줬다.

이어 김응서 사장님은 "우리는 흑돼지만 사용한다"라며 고기 손질부터 시작했다. 그는 반반가스집 사장님의 고기 손질 모습을 매의 눈으로 쳐다보며 비법들을 전수해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