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낚시노예야"
짠내 폭발 수난시대
고성에 무슨 일이?
'도시어부3'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3'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3' 도시어부들의 낚시 노예 탈출기가 펼쳐진다.

오는 3일 밤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5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게스트 박광재와 함께 경남 고성에서 참돔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시청자를 찾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난데없는 비바람이 또다시 몰아치며 모두를 아연실색하게 만든다. 선상에 감금된 채 배에서 먹고 자며 낚시를 하게 된 도시어부들은 기상악화까지 겹치면서 영혼이 탈곡되기 시작했다고. 선상은 점차 물바다가 되어가고 이내 현장은 아비규환에 빠졌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김준현은 갑자기 내리는 세찬 비에 "어제만 해도 날씨 좋았는데 우린 왜 맨날 이렇게 낚시해야 돼?"라며 하늘을 원망하다가 급기야 "같은 공간에서 같은 사람들이랑 같은 일을 반복하다 보니 돌아버릴 것 같다"라며 멘탈 붕괴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이수근은 복귀하는 스태프를 향해 "이 편지 좀 와이프에게 전해주세요"라고 말하며 낚시 노예로 전락한 웃픈 웃음을 안기고, 이경규는 "우리는 낚시 기계, 낚시 노예다!"를 외치면서 모든 걸 내려놓기 시작했다고. 이에 이태곤은 "슬슬 미쳐가고 있는 거야. 배에서 사는 노예 어부들"이라며 해탈한 듯 연신 헛웃음을 폭발시켰다고 해 선상 감금 현장이 어땠을지 방송에 관심이 집중된다.

반면 큰형님 이덕화는 아수라장이 되어 가는 상황 속에서도 강철노인다운 흐트러지지 않는 집중력으로 혀를 내두르게 만든다. 선상 감금 24시간을 돌파하며 넋이 나간 이경규는 초지일관 낚시에 집중하는 이덕화를 향해 "형님 제발 그만하세요. 잘못했어요"라며 두 손을 싹싹 빌다가 제작진을 향해 "잘못했어, 살려줘"라며 읍소하기 시작했다고 해 짠내 가득한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과연 도시어부들이 무사히 선상에서 탈출할 수 있을지, 고성에서 펼쳐지는 눈물겨운 참돔 낚시 대결은 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