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효범, '대한외국인' 출연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역주행 소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신효범이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역주행 소감을 밝힌다.

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은 국보급 목청을 자랑하는 김경호, 신효범, 서문탁, 트로트 가수 신인선이 출연하는 ‘탁월한 목청’ 특집으로 꾸며진다.

‘한국의 휘트니 휴스턴’으로 불리는 신효범은 풍부한 성량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보컬리스트로 손꼽힌다. 대표곡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는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로 리메이크된 후 음원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원곡이 재조명 받기도 했다.

신효범은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역주행에 대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배우 전미도 씨가 부르셨는데, 드라마 주제와 잘 어울려 역주행하게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힌다. 이어 “실시간 검색어와 음원 차트 순위에 꽤 오래 있었다”며 인기를 자랑했다고.

이를 들은 MC 김용만이 저작권료 수입을 묻자 신효범은 흐뭇한 표정과 함께 “쏠쏠했다. 직접 만든 앨범이라 저작권료가 꽤 괜찮았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이어 신효범은 원곡을 듣고 싶다는 모두의 요청에 즉흥으로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열창, 예정에 없던 무대임에도 녹화장을 한순간에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