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16부작으로 연장+외전 편성
패자부활전부터 늘어진 전개 '눈살'
시청률도 소폭 하락세, 연장+외전 먹힐까
'강철부대'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SKY
'강철부대'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SKY


승승장구하는 인기에 놓아주기 싫었던 걸까. 채널A·SKY 예능 '강철부대'가 당초 12부작에서 16부작으로 4회 연장을 결정했다. 이중 2회는 '외전'으로 편성한다. 문제는 늘어진 전개다. 갑작스러운 패자부활전의 등장도 모자라 도돌이표 같은 두 번의 4강 대결은 그 동안의 승부를 무의미하게 만들고 있다.

'강철부대'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이뤄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싸우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 해병대수색대, 707(제707특수임무단),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가 대결을 펼치며 각종 미션에서 살아남아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강철부대'는 실전을 방불케 하는 몰입도와 부대들 간의 끈끈한 팀워크, 포기하지 않고 미션을 완수하는 책임감을 가진 예비역들의 모습에 많은 응원이 쏟아졌다. 여기에 다른 경쟁자들에 비해 왜소한 체격의 소유자지만 미션마다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전략으로 승리를 이끌어내며 '박갈량'으로 불리는 특전사 박군, 아이돌 같은 준수한 외모와 남다른 근성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UDT 육준서, 압도적인 피지컬로 괴력을 과시해 '황장군' 별명이 붙은 SSU 황충원 등 각 인물마다의 매력이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사진=채널A '강철부대'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강철부대' 방송 화면.
긴박한 전개에도 많은 호평이 쏟아졌다. 그러나 '강철부대'는 야간 연합작전 이후부터 삐걱대기 시작했다. 교도소 야간연합 작전은 특전사-707, SSU-UDT가 팀을 이뤄 대항군을 제거하고 인질을 구출하는 미션이었다. 특히 패배한 팀은 '동반탈락'이었기에 더욱 긴장감을 자아냈다.

결과는 특전사-707의 승리. 그러나 UDT와 SSU는 탈락하지 않았다. 데스매치가 진행됐기 때문이다. 동지에서 적으로 돌아선 두 부대는 타이어 쟁탈전 대결을 펼쳤고, UDT가 승리함에 따라 SSU 부대가 최종 탈락했다.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떨어진 팀이 패자부활전으로 돌아오면서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동안의 미션 과정이 무의미하게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SSU는 탈락함과 동시에 다시 생존하는 광경이 연출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회차를 늘리기 위해 패자부활전을 넣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4강 토너먼트의 남은 한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친 해병대와 SDT, SSU의 가로림만 개척작전의 승리는 SSU에게로 돌아갔다. 이로써 다시 특전사, 707, UDT, SSU가 만났다. 패자부활전과 4강 베네핏 대결로 채운 2회 차는 도돌이표처럼 다시 4강에 멈춰섰다.
사진=채널A '강철부대'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강철부대' 방송 화면.
이런 상황 속에서 제작진은 '연장'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당초 기획했던 것보다 내용이 길어져서 내린 결정이지만, 패자부활전이 없었다면 과연 연장까지 필요했을까. 여기에 15, 16회는 외전으로 방송된다. 외전이 어떠한 방식으로 진행될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지만, 이 역시 높아진 인기에 대한 회차 늘리기로 보여 안타까울 따름이다. 시청률 역시 패자부활전 이후 소폭 하락하는 추세다.

이러한 연장 소식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더 오래 볼 수 있으니 좋다'는 입장과 '너무 늘어진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강철부대'는 ''진짜 사나이' 등 체험에 그친 군대 예능과 달리 '실전'과 '경쟁'을 앞세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대로라면 시즌2 역시 무난히 제작될 걸로 보인다. 그러나 회차 늘리기에만 집중하다보면 내용의 허점이 생길 수밖에 없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언제든 돌아설 수 있다. 이에 '강철부대'가 마지막까지 높은 화제성을 유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