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 109회 / 사진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09회 / 사진제공=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특집을 선보인다.

2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109회에서는 포기를 모르는 끝판왕 자기님들과 그들의 우주 속으로 사람 여행을 떠난다. 배우 박정민, 대기업 첫 여성 임원 윤여순, 의사 신승건, '플랭크' 대가 김영달 자기님이 출연해 끝없이 경주하는 인생 이야기를 나눈다.

장르 불문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충무로 캐스팅 0순위에 오른 배우 박정민 자기님이 '유 퀴즈'를 찾는다. 오로지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명문대 대신 한예종을 선택한 사연부터 전설로 남은 한예종 면접 비하인드 스토리, 무명시절을 거쳐 지금에 이르기까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야기를 공유한다. 특히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인 자기님과 큰 자기 유재석의 케미스트리도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열정과 추진력으로 대기업 최초 여성 CEO가 된 윤여순 자기님과의 토크도 이어진다. 40대의 나이에 대기업 부장으로 입사, 4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한 자기님은 자신만의 리더십을 밝힐 예정이다. 첫 여성 임원이라는 타이틀의 무게감, 항상 사직서를 품고 다녔던 이유, 유일한 여성 임원으로서 겪은 황당한 에피소드는 물론, 2014년 퇴임 후 비즈니스 코칭가로 변신한 근황을 솔직하게 전한다. 윤여정 배우의 동생인 자기님은 언니의 오스카 수상 뒷이야기도 들려줄 예정이다.

세 번의 심장 수술을 이겨내고 의사가 된 신승건 자기님은 불굴의 도전 정신으로 눈길을 끈다. 수술 전날 밤 병실 창문에 비친 의학도서관의 불빛에 이끌려 의사의 꿈을 갖게 되고, 어려움 속에서도 쉬지 않고 매진한 끝에 꿈을 이뤄낸 풀 스토리를 공개하는 것. 의사 면허증을 받자마자 제일 먼저 찾아간 예상치 못한 인물에 큰 자기, 아기자기 모두 깜짝 놀랐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인생 3막을 즐기고 있는 김영달 자기님을 알아가는 시간도 마련된다. 86세의 나이에 '7분 플랭크(Plank)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자기님은 알파벳도 모르던 학생이 영어 소설의 매력에 빠져 미국 대학교수가 된 배경, 학교 운동장을 걷다가 마라톤만 180번 완주한 에피소드, 건강을 유지하는 '플랭크맨' 비결 등을 생생하게 털어놓는다. 자기님과 유재석, 조세호의 플랭크 강습도 진행되며 현장을 폭소케 했다.

연출을 맡은 김민석 PD는 "오늘 방송되는 109회에서는 새로운 길을 두려워하지 않고 뛰어든 자기님들과 토크 릴레이를 펼친다. 강한 추진력과 의지로 인생을 개척하는 자기님들의 삶과 그 속에 담긴 지혜가 신선한 자극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