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절복통 '스타뽕든벨'
손병호X허재 등 출격
과열된 승부욕에 조퇴까지
'뽕숭아학당' 임영웅→정동원, 영탁 절친들과 환장의 케미


TV조선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초특급 게스트 10인과 함께하는 ‘스타뽕든벨’로 큰 웃음을 안긴다.

2일 방송되는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53회에서는 개교 이래 처음 중간고사를 맞게 된 TOP6와 특별 게스트 10인이 추억을 소환하는 게임에 도전한다.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뽕숭아학당’ 사상 최다 게스트인 10명과 함께 초호화 라인업을 완성한 ‘스타뽕든벨’에 참가한다. ‘손병호 게임’의 창시자 배우 손병호와 농구 레전드 허재, 전 야구 선수 홍성흔, 장윤정 이사장의 특별 지시를 받고 온 ‘이사장의 남자’ 도경완, ‘홍현희의 그’ 제이쓴, 래퍼 넉살, 아이돌 이진혁, ‘소울 전파자’ 그렉, 친근한 우리의 트롯맨들인 천명훈과 황윤성까지 각양각색 매력 만점의 특별 게스트들이 ‘뽕숭아학당’을 찾은 것. 이들 중에는 ‘뽕숭아학당’ 공식 인싸 영탁의 절친으로 손병호부터 넉살, 그렉까지 총출동해 관심을 모은다.

‘절대 음감 게임’을 비롯해 추억을 소환하는 웃음 폭탄 게임 열전에 출연자들의 승부욕이 과열되면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웃음 전쟁이 펼쳐졌다. 정확한 발음과 음정을 요구하는 ‘한 글자씩 올리도’ 게임에서는 에이스 임영웅마저 버퍼링 걸리게 한 극악의 난이도 제시어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허재가 희대의 짤 ‘이게 불낙이야’에 버금가는 역대급 웃음 폭탄 짤을 탄생시키는 등 현장을 초토화했다는 후문이다.

‘초성 노래방 게임’에서는 우당탕탕 혼란스러운 버저 전쟁부터 제멋대로 개사까지 엉망진창 퀴즈가 펼쳐졌고, 급기야는 ‘뽕숭아학당’ 사상 초유로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조퇴 학생’이 등장하는 혼돈의 사태가 벌어졌다. 여기에 ‘뽕숭아학당’ 막내 정동원은 농구 레전드 허재와 42살 차를 뛰어넘는 세대 초월 ‘환장 케미’를 터트리며, “내 거잖아”, “내가 이거 하려고 했어” 등 티격태격 유치찬란 팀워크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뽕심의 재구성’ 게임에서는 과즙미 팡팡 솟는 새 정답소녀가 나타났고, 깜찍이 출제위원의 출연에 임영웅은 다정한 눈빛과 삼촌 미소를 장착한 채 깜찍 발랄 어깨춤을 선보이며 기쁨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스타뽕든벨’에서는 1990년대를 소환하는 영탁과 도경완의 ‘김정민 모창’, 넉살의 ‘짱 팬’임을 밝힌 정동원의 폭풍 랩 도전, 감성 가득한 허스키 보이스로 ‘암연’을 부른 손병호의 압도적인 무대도 펼쳐졌다. 더불어 믿고 보는 임영웅의 ‘히어로 표’ 주크박스도 가동돼 전매특허 감성을 드리운다.

제작진은 “뽕숭아학당을 찾은 특별 손님들이 한 사람 한 사람 모두 특별한 웃음과 재미를 안겨줬다”며 “배꼽 잡는 게임 외에 모두가 대통합되는 춤과 노래 역시 빠질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유쾌함 넘치는 수요일 밤 ‘뽕숭아학당’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뽕숭아학당: 인생학교’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