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희망TV', 지난달 28일 방송
최성봉, '하나되어' 열창
/사진=SBS '희망TV' 방송화면
/사진=SBS '희망TV' 방송화면


팝페라 가수 최성봉이 암 투병 중 희망의 노래를 불렀다. SBS '희망TV'에서다.

지난달 28일 방영된 '희망TV'에서는 고아원의 청소년들이 보호 종료 이후 시설에서 나와 어떻게 생활하는지 사실 그대로의 현실을 다큐멘터리 시각으로 담아 전달했다.

최성봉은 코로나19로 더욱 고된 삶을 사는 고아원 청소년들을 위해 '하나되어'를 리메이크해 열창했다.

앞서 최성봉은 tvN '코리아 갓 탤런트'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CNN, ABC 등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는 다섯 살 나이에 고아원에서 도망쳐 먼저 몸으로 겪어 본 자립지원의 필요성을 현실 그대로 전달했다.

특히 최성봉은 아이들에게 가장 현실적인 어려움은 무엇이며 부족한 부분은 무엇인지, 자립에 성공한 사례자의 입장에서 '희망'을 노래하며 응원의 말을 남겼다.

한편 최성봉은 현재 대장암,갑상선암,전립선암 투병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