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장윤정./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장윤정./사진제공=JTBC


배우 장윤정이 노는 방법을 잊었다고 말했다.

1일 오후 JTBC 새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해방타운'은 나만의 시간과 공간이 절실한 기혼 셀러브리티들이 그동안 잊고 지냈던, 결혼 전의 '나'로 돌아가는 모습을 담은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가수 장윤정, 배우 이종혁, 전 농구감독 허재, 발레무용가 겸 사업가 윤혜진, 방송인 붐이 출연한다.

이날 허재는 "나는 단체 생활만 많이 했다. 혼자만의 시간은 거의 없었다. 모든 걸 주위에서 다 챙겨줬기 때문에 스스로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었다. '해방타운'을 통해서 내가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이어 허재는 "50살이 넘어 아무것도 못하는 나를 모델로 삼고 희망을 삼았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에 장윤정은 "희망이라기 보다는 '우리 남편만 그런 게 아니구나' 하는 위안을 얻을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혜진은 "결혼하고 나서부터는 위시리스트를 포기하고 가족들먼저 챙기게 되는데. 그런 것들을 입주하면서 할 수 있겠구나 하는 기대감이 컸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남편이 쉬는날에는 나가서 즐겨보라고 하는데 못 나갔다. 노는 방법을 잊었던 것 같다. '해방타운'을 통해 용기내 나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예능에 워낙 자주 나와서 특별히 보여줄 게 있을까 했는데, 정말 혼자 있는 상황이다보니 계산이 안 되더라. 온전히 나를 즐기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붐은 " 장윤정 씨의 귀여운 모습들이 나온다. 장윤정인가 도하영인가 모를 정도"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