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백천 미니 콘서트
이웃들과 소통
"연애할 때는 설렜는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김영란이 자신의 무기력증에 대해 언급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지난주에 이어, 임백천이 출연했다.

'사선녀'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과 임백천은 마을 이웃들을 초대해 정원에서 미니 콘서트를 열었다.

한 이웃은 무기력증 때문에 고민이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사선녀' 중 무기력 대표인 김영란은 "절대 해결이 안 된다. 젊었을 때는 하루에 대한 설렘으로 시작했고 연애할 때는 가슴이 설렜는데, 요즘에는 그런 게 없다"라며, "먹고 싶을 때 먹고 언니들과 놀지만 본질적인 무기력증은 해결되지 않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원숙은 "김영란이 말만 무기력하다고 하지만, 하는 걸 보면 기력이 세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