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지나친 집착?
남편 폰 본다 or 안 본다
"볼 때가 나은 것 같아"
'애로부부' / 사진 = SKY·채널A 제공
'애로부부' / 사진 = SKY·채널A 제공


SKY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 결혼 2년차의 풋풋한 20대 부부 김도현&유혜림이 출격한다. 미소 띤 얼굴로 등장한 두 사람이었지만, 이 부부는 '속터뷰' 최초로 애로 MC들 모두에게 극대노를 유발하며 대반전을 선사했다.

31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는 불 같은 사랑에 빠져 연애 3개월 만에 아이가 생기며 결혼에 골인했다는 29세 남편 김도현과 25세 아내 유혜림이 '속터뷰'에 나선다. 의뢰인인 남편 김도현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친구들과 놀고 싶다"고 토로했지만, 아내 유혜림은 "남편 쉬는 날이 한 달에 4일밖에 안 되는데, 가족과 보내야 한다. 한 달에 한 번은 가라"고 냉랭하게 답했다.

이에 남편은 "이러니까 답답하다. 나가도 5~10분 간격으로 아내가 연락을 한다"며 한숨을 쉬었다. 또 "내가 자고 있으면 아내가 내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블랙박스까지 체크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아내 쪽에선 "남편 휴대폰...많이들 보는 것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이들의 이야기에 MC 홍진경은 "남편이 아내에게 뭔가 신뢰를 잃은 일이 있었나? 그게 아니라면 문제인데..."라며 걱정했다. 하지만 최화정이 "진경 씨도 남편 휴대폰 안 보죠?”라고 묻자 홍진경은 "볼 때가 차라리 나은 것 같아요"라며 "이젠 뭐가 있든 없든 궁금하지도 않아요"라고 무심하게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안선영은 홍진경에게 "열정이 없는 거야?"라며 진지하게 물었고, 양재진은 "예전엔 봤었구만"이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아내 유혜림은 "결혼식 이틀 전에...당시 임신 6개월이었는데, 평생 잊을 수 없는 일이 있었어요"라며 남편을 계속 감시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이 이야기에 애로 MC들은 "이게 무슨 개똥지빠귀 같은 소리냐"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한편, '애로부부'는 31일 밤 10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