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오전 CJ ENM과 티빙(TVING)의 미래 비전과 성장 전략을 소개하는 CJ ENM 비전 스트림이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와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사진은 강호성 CJ ENM 대표. / 사진제공=CJ ENM
31일 오전 CJ ENM과 티빙(TVING)의 미래 비전과 성장 전략을 소개하는 CJ ENM 비전 스트림이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와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사진은 강호성 CJ ENM 대표. / 사진제공=CJ ENM


CJ ENM이 올해 8000억 원, 5년간 5조 원을 콘텐츠 제작에 투자한다.

31일 오전 CJ ENM과 티빙(TVING)의 미래 비전과 성장 전략을 소개하는 CJ ENM 비전 스트림이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와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CJ ENM은 2000년 이후 4854편의 콘텐츠 IP(방송 4483편, 영화 284편, 애니메이션 87편)를 축적해왔다. 2016년에는 국내 최초 드라마 전문 제작 스튜디오인 스튜디오드래곤을 설립해 드라마 제작 스튜디오 시대를 열었다. CJ ENM은 한 발 더 나아가 예능·영화·디지털·애니메이션 등에서도 전문화된 멀티 스튜디오 구조를 갖춰간다는 구상이다. 강 대표는 “트랜스미디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내는 완결형의 자체 제작 생태계를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천 IP 생산에 있어서도 부동의 1위를 확보하겠다”며 “티빙 등 각종 OTT오리지널 콘텐츠, 유튜브 등 각종 디지털형 콘텐츠까지 널리 유통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