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1호가', 지난 30일 방송
정형돈, 박미선 미담 공개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개그맨 정형돈이 개그우먼 박미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다.

지난 30일 방송된 '1호가'에는 김원효, 이상훈의 프로젝트팀 '다비쳐'의 프로듀서로 정형돈과 데프콘이 등장했다.

이날 정형돈은 "내가 진짜 위기일 때 잔뜩 술을 먹고 누구한테 전화를 걸면 위로를 받을 수 있을까 엄청 고민했다"며 "그때 박미선 누나가 생각났다. 그때 내가 진짜 안 좋을 때였다. 근데 1시간 가까이 다 들어주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그게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며 "방송을 통해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한다. 덕분에 잘 넘겼다"고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박미선은 "나는 10시면 자는 사람이다. 근데 굉장히 늦은 시간에 (정형돈이) 막 자기 얘기를 쏟아내더라. 가끔씩 남자 후배들이 나한테 쏟아낼 때가 있다. 내가 그런 이미지인가 싶더라. 당시 아무 얘기도 안 하고 듣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장도연은 "가끔 누군가 이래저라래라 이런 거 없이 들어만 줘도 마음이 편해질 때가 있다"고 거들었다. 이에 박미선은 "형돈아. 언제든 전화해"라고 화답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