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삼고초려?
"처음엔 대답도 안 해"
같은 회사 조건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을 설득해 프리랜서 선언을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방송인 도경완이 출연했다.

도경완은 장윤정의 조언을 묻는 질문에 "분명히 예뻐해주실텐데, 그래도 너무 까불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KBS 입사 12년 만에 퇴사를 하고 방송인으로 프리선언을 했는데, 프리 선언하지 않는 게 결혼의 조건이었다는데?"라고 물었다. 도경완은 "세 번에 걸쳐서 말을 했다. 처음에 말했을 때는 장윤정 씨가 대답도 하지 않고 '하영이 기저귀 주문해'라며 아예 다른 소리를 했다. 그분의 가장 엄중한 옐로우 카드였다.

이어 도경완은 "그리고 아이들과 예능을 하면서 프리 선언을 물어봤을 때 '마음의 준비가 됐어?'라고 물어봤을 때 대답하지 못하는 내 자신을 보면서 준비가 되지 않았음을 느꼈다. 그런데 최종 결심을 하고 말했을 때, '내 밑으로 들어와'라고 하더라. 같은 회사로 오라는 조건으로 괜찮다고 해서 승낙을 받아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