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안 먹혀?"
하차 보도 후 '주눅'
"일부러 수염 길러?"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멤버들이 하차 보도가 나간 이광수를 놀려댔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The 눈치챙겨' 레이스가 그려졌다. 한식과 중식 중 같은 식당을 선택한 멤버와 코인을 균등하게 나눠야하는 게임으로, 적게 선택한 쪽이 유리한 게임이었다.

양세찬은 이광수에게 전화를 걸었고 "어제 뭐 먹었냐"라고 물었다. 이광수는 "거의 안 먹었다"라고 대답했고, 양세찬은 "왜, 밥이 안 먹혀?"라고 의미심장하게 물었다.

해당 녹화는 이광수의 '런닝맨' 하차 보도가 나간 뒤 첫 녹화였던 것. 이광수는 "주눅 들게 하지 마"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차 안에서 휴대전화에 대고 "'광수바보아니다'로 전화 걸어줘. 진짜 그렇게 저장돼있다"라고 말했고, 실제로 전화가 걸려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너 하차한다며? 기사를 봤어"라며 깐족거렸다.

또, 송지효도 이광수에게 전화를 걸어 "'런닝맨' 하차한다면서? 최후의 만찬은 한식이냐 중식이냐. 하차하는 소감이 어떠냐"라고 물었다.

중식당에서 이광수를 만난 김종국은 "'런닝맨' 하차한다고, 힘들어 보이려고 수염 길렀냐?"라고 공격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