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개척작전
소형 고무보트 활용
"특수부대 스타일"
'강철부대' / 사진 = SKY·채널A 제공
'강철부대' / 사진 = SKY·채널A 제공


'강철부대'에서 4강 쟁탈전 가로림만 개척작전의 승리 부대가 공개한다.

오는 1일 밤 방송되는 SKY채널, 채널A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11회에서는 가로림만 개척작전의 승패가 결정되며, 4강 토너먼트의 남은 한 자리를 쟁취할 부대가 확정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병대수색대,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가 생존을 건 4강 쟁탈전에 나선 가운데, 마지막 기회를 차지하기 위한 접전을 이어간다. 특히 광활한 갯벌에서 육중한 무게의 IBS(소형 고무보트)를 활용하는 작전과 더불어, 발 빠짐이 심한 갯골이 도사리고 있어 승부를 더욱 예측하기 어렵게 한다.

이런 가운데 밀리터리 루키이던 츄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추리력을 자랑한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그녀는 격전지의 특성과 부대별 특화된 전투 체력 등을 치밀하게 분석, 해병대 출신 김동현의 특급 칭찬을 받게 된다고. 어느덧 루키를 벗어나 탁월한 예측력을 소유하게 된 츄의 지지를 받은 우승 부대는 어디일지 이목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강철부대원들이 미션 도중에도 끊임없이 대처 방안을 구상하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격전을 벌인다. 무엇보다 지난주 SDT 이정민과 SSU 정성훈이 갯고랑을 탈출하는 과정에서 극심한 체력 저하를 겪는가 하면, 해병대수색대 역시 초반 기세와 달리 역전을 당하는 위기에 봉착한 상황. 이에 각 부대가 단 한 명의 낙오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각양각색 전략, 전술을 펼칠 예정이다. 더불어 현장 마스터 최영재가 “특수부대 스타일”이라고 칭한 예상 범주를 넘어선 최후의 결단까지 선보인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과연 최강 루키로 발전한 츄의 예측력은 어느 정도 일지, 가장 먼저 갯벌을 벗어나 진수 포인트에 도달하게 될 부대는 어디가 될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SKY채널과 채널A가 공동제작하는 '강철부대' 11회는 오는 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