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벤져스+젠
랜선 이모 심장저격
미역 촉감 놀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드디어 윌벤져스와 젠이 만난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4회는 '지금 나와 어디든 가자'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윌벤져스의 집에는 사유리와 젠이 방문한다. 함께 모여 귀여움이 세 배가 된 '윌벤젠스'의 역대급 케미가 랜선 이모·삼촌들의 심장을 저격할 예정이다.

이날 사유리와 젠은 윌벤져스의 집을 찾았다. 앞서 사유리가 젠을 공개했을 때부터 벤틀리와 꼭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던 만큼, 벤틀리와 젠의 투샷을 볼 수 있는 이번 만남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윌벤져스는 작고 소중한 젠의 등장에 귀여워 어쩔 줄 몰라 했다는 전언. 특히 아이들은 젠을 웃게 하기 위해 온몸을 바쳐 노력했다고. 본인들도 아기면서, 더욱 어린 아기를 보고 귀여워하는 윌벤져스의 모습이 사랑스러워 현장 모두를 심쿵하게 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샘 아빠는 어린 시절 윌벤져스를 웃게 했던 여러 가지 놀이들을 젠에게도 전수했다. 레전드 귀여움을 탄생시켰던 미역 촉감 놀이부터 1인 1통 개인 욕조 목욕까지, 육아 왕 샘 아빠의 놀이 교실에 젠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이보다 더 귀여울 순 없는 윌벤젠스의 특급 만남은 30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38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