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THE 눈치 챙겨 레이스 / 사진제공=SBS
'런닝맨' THE 눈치 챙겨 레이스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녹화 시작 1시간 만에 퇴근 멤버가 발생한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다.

30일 방송되는 '런닝맨'은 멤버들의 눈치 전쟁으로, 눈치가 빨라야 1등을 할 수 있는 'THE 눈치 챙겨' 레이스로 진행된다.

이날 녹화가 시작된 이후, 1시간 만에 최초 퇴근자가 발생하며 모두를 충격에 빠뜨리게 했다. 퇴근 당사자인 멤버도 어리둥절해 하며 "진짜 퇴근이라고? 그냥 가?"라며 본인의 갑작스러운 퇴근 소식에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제작진조차 아무런 제지가 없자, 실제 상황임을 깨닫고 매우 당황했다. 이 소식을 들은 나머지 멤버들도 '런닝맨' 역사상 가장 빠른 퇴근 소식에 "진짜?"라며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레이스에 긴장하기 시작했다.

30분 뒤, 이동하는 차 안에서 두 번째 퇴근자가 발생했다. 다음 미션 장소로 가던 차 안에서 즉시 퇴근 명령이 떨어지자 퇴근 당사자는 "거짓말하지 마!"라고 절규함과 동시에 "조금만 더 있을게", "뒤에서 녹화만이라도 보고 있으면 안 될까"라며 오히려 퇴근 거부 반응을 일으켜 웃음을 자아냈다.

'런닝맨' 사상 '최단 시간 퇴근 사건'의 전말은 30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