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그룹 위아이 김요한이 못말리는 동생 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그룹 위아이 멤버 김요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위아이의 숙소가 최고 공개됐다. 넓은 통창으로 한강이 보이는 뷰에 고급 스파 욕조까지 갖춘 곳이었다. 김요한은 아침에 일어나 드립커피를 내렸다. 하지만 쓴 맛 때문에 인상을 찌푸렸다. 매니저는 "요한이가 쓴 걸 못 마시는데 기어코 아메리카노를 마시겠다고 한다"며 김요한의 허세를 폭로했다. 김요한은 "쓴 맛이 싫은 거지 아메리카노 진짜 좋아한다"고 해명했다.

김요한은 친여동생을 만나러 갔다. 김요한이 여동생을 방송에서 소개하는 건 처음이었다. 태권도를 하는 두 여동생은 김요한과 붕어빵 외모로 귀여움을 자랑했다. 매니저는 "요한이가 팬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동생 바보'"라며 "바쁜 와중에도 동생 시합이라고 광주까지 내려가서 응원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제보했다. 김요한은 어릴 때 동생을 주제로 시를 쓸 정도로 동생을 아낀다고 한다. 김요한은 동생들에게 "운동은 어떠냐"며 "열심히만 하고 있는 거냐, 잘도 하고 있는 거냐"고 잔소리를 했다. 동생들은 묵비권을 행사하다 "열심히 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MC들은 동생들이 오빠가 잘생긴 걸 알지 않냐고 묻자 김요한은 "동생들은 모른다. 사람들이 오빠를 왜 좋아하는지 모르겠다고 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생들은 친구들의 부탁으로 김요한에게 싸인도 부탁했다. 김요한은 싸인을 받을 동생 친구들의 이름을 묻다가 동생들의 교우관계가 화두가 됐다. 김요한의 아버지가 "타부 애들과 친해질 기회가 잘 없지 않나"고 하자 김요한이 "친한 부가 있다. 우린 레슬링부와 친했다"고 했다. 이에 두 동생들이 "레슬링부?"라며 한 친구의 이름을 속삭이자 김요한은 "너 남자친구 있냐"며 노려봤다. 막냇동생은 "언니도 인기 많다"며 말을 돌렸다. 김요한은 또 다시 "남자친구 있냐"고 추궁하며 못마땅해 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김요한은 위아이 멤버들이 릴레이로 촬영하고 있는 콘텐츠를 찍기 위해 동생들과 차를 타고 태권도장으로 향했다. 차 안에서도 김요한은 "레슬링부 남자애는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다. 막냇동생은 "아니다"고 했지만 큰 여동생이 "복싱부도 있다"고 폭로했다. 김요한은 "두 명? 두 명은 아니지"라며 복잡한 마음을 내비쳤다.

체육관에 도착한 삼남매는 칼각의 태권도 품새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김요한은 동생들을 기특해했다. 김요한도 여전한 실력을 자랑했다. 김요한이 "살아있지 않냐"고 자신하자 동생들은 "느려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운동 후 삼남매는 고기를 먹으러 갔다. 큰 여동생이 "이걸 마지막으로 앞으로 2주 동안 고기를 못 먹는다"며 시합을 앞두고 있음을 알렸다. 김요한은 "3~4kg 오버라도 유지해라"고 조언했다. 매니저는 "동생이 남자친구가 생긴다면 어떨 거 갔냐"고 물었다. 김요한은 "나한테 딱 걸린 적 있다"며 "집까지 바래다줬더라"고 폭로했다. 큰 여동생은 "거기까지 해라"고 말했다. 김요한은 "난 보수적이지 않다"고 강조하며 "남자친구는 내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했다. 하지만 동생은 "보수적이다"며 "남자친구와 팔짱 끼고 가다 걸리며 다리 뭉동이를 부러뜨린다고 하지 않았냐"고 했다. 김요한은 "문앞에서 껴안고 있는데 오빠가 아무말도 안했지 않냐. 보수적이냐 아니냐"고 응수했다. 동생은 어쩔 수 없이 "개방적이다"고 말했다. 김요한은 "지금은 헤어졌다"며 입꼬리를 올렸다. MC들이 앞으로 동생들의 남자친구에게 당부의 말을 하라고 하자 김요한은 "얘기하면서 화가 난다"며 "오빠가 저인 걸 알았으니까 알아서 잘해라"고 말했다. 김요한은 동생들을 위해 용돈도 건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